• 흐림동두천 27.1℃
  • 구름많음강릉 31.2℃
  • 서울 28.9℃
  • 흐림대전 28.8℃
  • 흐림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9.1℃
  • 구름많음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8.0℃
  • 구름많음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30.3℃
  • 흐림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26.7℃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29.0℃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폭염 대응도 스마트하게"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본격적인 폭염 기간을 맞아 시민들의 건강을 지키고, 인명 피해를 예방하는 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

현재 시는 시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독거노인, 노숙자 등 폭염 취약계층 집중관리, ▲야외 근로자 온열질환 대비 작업현장 사전 예찰, ▲무더위쉼터 운영, ▲그늘막, 쿨링포그(인공 안개 분사), 버스 및 택시정류소 에어송풍기 운영, ▲살수차 운행, ▲폭염대응 국민행동요령 홍보 등을 펼치고 있다. 또, 평일은 물론 주말에도 비상근무를 수행하며 부서별 폭염 대응에 집중하고 있다.

한편, 시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 폭염저감 시설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관내에 설치된 그늘막 368개소(2022년 신규 66개소 설치) 중 스마트 그늘막 2개소는 전용 앱을 통해 개폐를 쉽게 했고, 더위가 꺾이는 저녁 시간대엔 LED 조명으로 변신해 가로등의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또한, 159개소 정류소에 설치된 에어송풍기 425대(2022년 신규 70대 설치)는 개방형 공간에 설치해 답답한 느낌을 받지 않으며, 에어컨에 비해 냉방 효과는 비슷하면서 전력 소모가 적어 효율적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폭염 기간이 예년에 비해 빨라진 만큼, 장마 후 무더위가 장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시민들의 안전이 우려된다”며 “스마트한 폭염 대응으로 폭염 피해 예방과 시민의 불편사항을 해소하는 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내년 최저임금 9620원 확정 고시…월 환산액 201만580원 [시흥타임즈] 고용노동부가 지난 5일 ‘2023년도 적용 최저임금’을 지난해 대비 460원 인상한 시간급 9620원으로 고시했다. 업종별 구분 없이 모든 사업장에 동일한 최저임금을 적용한다. 월급으로 환산할 경우 1주 소정근로 40시간 근무 시 유급 주휴를 포함해 월 209시간 기준으로 201만 580원이다.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과 월 환산액 병기, 업종별 구분적용 여부는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이해관계자 간담회와 현장방문 및 8차례의 전원회의를 거쳐서 심의·의결했다. 이에 앞서 고용부는 지난 7월 8일 ‘2023년 적용 최저임금안’을 고시한 이후 7월 18일까지 이의 제기 기간을 운영했다. 이 기간 동안 노동계와 경영계에서 4건의 이의 제기를 했으나 최저임금법 규정 내용·취지 및 최저임금위원회 심의·의결 과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용하지 않았다. 고용부는 내년도 최저임금의 현장 안착을 위해 적극적인 홍보·안내와 함께 사업장에 대한 교육·컨설팅 및 노무관리 지도 등을 통해 최저임금 준수율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한편 고용부는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들의 권고에 따라 최저임금의 사업 종류별 차등 적용 여부·방법, 생계비 적용 방법 등과 관련한 기초연구를 추진할 계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