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
  • 구름많음강릉 5.4℃
  • 구름많음서울 3.5℃
  • 구름조금대전 2.8℃
  • 맑음대구 5.3℃
  • 맑음울산 5.4℃
  • 구름많음광주 6.2℃
  • 맑음부산 7.1℃
  • 구름많음고창 3.8℃
  • 흐림제주 9.3℃
  • 맑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0.5℃
  • 흐림금산 2.8℃
  • 맑음강진군 5.4℃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편집실에서] 위대한 행동, 위대한 사랑 '자원봉사'

[시흥타임즈] 외진 골목 독거노인의 단칸방에서, 어두운 밤길에서, 폭우로 침수된 지하방에서, 그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소외된 이웃이 있는 곳,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현장에 늘 서있는 그들의 이름은 ‘자원봉사자’입니다. 12월 5일은 세계 자원봉사자의 날로 아무런 대가 없이 봉사해온 이들에게 감사와 경의를 표하기 위해 1985년 제정됐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2005년 제정한 자원봉사활동 기본법에 따라 매년 12월 5일을 자원봉사자의 날로 지정하고, 이날부터 일주일간을 자원봉사 주간으로 삼아 기념하고 있습니다. 도움을 받던 나라에서 유일하게 도움을 주는 나라가 된 대한민국은 정치인이나 관료, 대기업과 같은 권력자들의 힘으로만 이룩한 나라가 아닙니다. 위기의 곡절마다 본인들의 일을 뒤로 하고 현장으로 나선 이름 모를 자원봉사자들이 있었기에 이 나라가 이만큼 발전할 수 있었으리라 확신합니다. 소득이 높아지고 절대빈곤이 퇴치 되었다지만 지금 대한민국에선 또 다른 여러 유형의 사회적 문제들이 파생되고 있습니다. 특히 양극화된 부의 편중으로 인해 열심히 일해도 빈곤을 벗어나지 못하는 이들과 급속화된 노령화로 홀로 사는 외로운 노년들의 문제는 더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