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0℃
  • 구름조금강릉 2.1℃
  • 맑음서울 -1.4℃
  • 흐림대전 2.0℃
  • 구름많음대구 1.5℃
  • 맑음울산 2.0℃
  • 흐림광주 5.3℃
  • 맑음부산 2.6℃
  • 흐림고창 5.0℃
  • 흐림제주 9.0℃
  • 맑음강화 -1.6℃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배곧 경제자유구역·중부해양경찰청 조성 ‘착착'

URL복사
[시흥타임즈] 시흥시 배곧지구가 서해안권 신성장거점으로 자리 잡고 있다. 

서울대시흥캠퍼스로 미래차, 바이오 등 미래먹거리를 선점하고 있고, 지난 5월에는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신청사 부지로, 6월에는 경제자유구역으로 선정되면서 가치 성장의 기조를 높이고 있다. 

배곧지구는 지난 6월 경제자유구역에 지정됐다. 총 규모 0.88㎢의 부지에 사업비 1조6,681억 원이 투입돼 2027년까지 육ㆍ해ㆍ공 무인이동체 연구단지와 글로벌 교육-의료 복합클러스터가 조성될 계획이다. 

특히 배곧지구는 서울대시흥캠퍼스와 시흥배곧서울대병원 등 산-학-연 연계에 유리한 앵커시설이 들어서고, 시화MTV 및 시흥스마트허브 등과 함께 산업활동 집적지로 개발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경제자유구역 부지에 들어서는 무인이동체 연구단지는 4차 산업시대에 대비해 각종 무인이동체 기술을 연구하고 실증하는 테스트베드로 개발된다. 

서울대, 연세대 등 7개 대학 및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자동차부품연구원 등 8개 기관과 현대자동차, 삼성전자 등 55개 기업이 참여하는 산학연 혁신 생태계가 구축될 전망이다. 

글로벌 교육-의료 복합클러스터는 월드뱅크, 아시아개발은행 등 국제기구와 서울대학교, 800병상 규모의 시흥배곧서울대병원 등과 연계해 세계적인 의료기술을 연구, 개발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중심지로 조성될 계획이다. 

경제자유구역 선정 이후 8월에는 경제자유구역 개발사업시행자가 지정됐고, 현재는 실시계획인가 승인 관련 관계기관과 개발계획에 대한 협의가 진행 중이다. 

이보다 앞선 지난 5월에는 중부지방해양경찰청 건립이 확정되기도 했다. 중부해경청은 현재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민간 건물 일부를 빌려 임시청사로 사용 중인데, 이 청사 유치를 위해 시흥을 포함해 수도권과 충남 9개 지자체가 참여한 결과, 청사 부지로 배곧이 최종 선정된 것이다. 

중부해경청은 인천과 경기 충청의 해역을 관할하는 해양수호의 중심이다. 서해안과 맞닿아 있는 배곧은 입지적으로 최적의 조건을 자랑한다. 

서울과 직선20km, 김포공항 10km, 인천국제공항 20km 거리에 위치해 있고, 4개 전철노선, 6개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수도권 교통 요충지라는 점도 유리하게 작용했다. 

현재 시는 신축부지 매입과 면적에 대한 협의를 추진하며 실시계획을 진행하고 있다. 이후 예산이 확보되면 용지매입과 건축설계, 건축 등 본격적인 청사 건립에 돌입할 계획이다. 오는 2024년에서 2025년께는 신청사를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 관계자는 “시흥대서울캠퍼스, 시흥배곧서울대병원, 경제자유구역, 중부해양경찰청까지, 성장 동력이 배곧으로 집중되고 있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배곧이 경기도를 넘어 대한민국 성장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