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10.3℃
  • 구름많음서울 6.4℃
  • 흐림대전 8.4℃
  • 구름조금대구 11.7℃
  • 맑음울산 12.7℃
  • 흐림광주 10.0℃
  • 구름조금부산 13.0℃
  • 흐림고창 9.2℃
  • 흐림제주 12.0℃
  • 구름조금강화 6.4℃
  • 흐림보은 6.9℃
  • 흐림금산 8.0℃
  • 흐림강진군 10.2℃
  • 맑음경주시 11.5℃
  • 구름많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의학칼럼] "부정맥의 위험성"

URL복사
[글: 시화병원 심장·혈관내과 김기창 과장] 사람의 맥박은 단순히 심장의 리듬을 반영하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심장의 전체적인 상태를 유추해 볼 수 있는 지표이다. 이때 맥박이 불규칙적이거나 불규칙하지 않더라도 너무 빠르거나 느리면 부정맥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안정된 사람의 심장박동 수는 60회에서 100회 정도이다. 이 범위 넘어서 심박동 수가 느려지면 서맥성 부정맥, 빨라지면 빈맥성 부정맥, 심박동이 예정보다 한 박자 빨리 나오는 것을 조기 박동이라고 한다. 

보통 이러한 부정맥은 손목의 맥을 짚어 개인적으로 짐작할 수는 있으나, 정확한 치료를 결정하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부정맥의 종류에 따라서 특별한 약물치료 없이 지켜보는 경우도 있지만, 반면 다른 형태의 부정맥은 합병증을 방지하기 위해서 약물을 복용하거나 시술 등을 받아야 하는 경우도 있다.

부정맥의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가슴 두근거림, 가슴 통증, 어지럼증, 호흡곤란, 심한 경우 실신 및 사망까지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부정맥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심장의 선천적인 이상이 있거나 이 외에도 담배나 술, 카페인 등을 오랜 시간 가까이했을 경우 부정맥의 원인을 넘어 고혈압, 심근 병증까지도 유발할 수 있다.
 
이러한 부정맥은 꼭 치료가 필요할까? 시화병원 심장·혈관 내과의 김기창 과장은 이러한 질문에 “대부분 가끔 발생하는 부정맥은 경과를 지켜보면서 생활방식을 개선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정도에 따라서 다양한 합병증이나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를 일으킬 수도 있기 때문에 꼭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어 “대체로 약물치료 정도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지만, 일부 환자는 ‘인공심장박동기’나 ‘삽입형제세동기’를 연결하는 시술이 필요할 수 있다”고도 경고했다. 

(인공심장박동기란, 부정맥으로 인해 기절이나 실신과 같이 생명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는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심장 내부에 전극선을 삽입하고 인공심장박동기를 연결하여 심장이 정상적으로 뛸 수 있도록 해주는 기계장치이다.)


배너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 월곶동 치매안심마을 현판전달식 개최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난 26일 주민들이 치매가 있어도 안심하고 편안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월곶동을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하고 월곶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현판전달식을 진행했다. 치매안심마을이란 주민이 직접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개선 활동과 치매환자와 가족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문화 조성을 통해 치매가 있어도 안심하고 편안하게 살 수 있는 마을을 만들어 가는 사업이다. 시흥시에서는 연성동, 신현동, 미산동, 죽율동, 신천동, 매화동에 이어 월곶동이 7번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됐다. 시흥시치매안심센터는 월곶동 행정복지센터, 주민자치회와 함께한 이날 현판전달식을 시작으로 치매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활동을 진행한다. ▲치매인식개선교육 ▲치매예방프로그램 ▲맞춤형 사례관리 ▲치매카페 등 지역주민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 함께 올바른 치매 이해문화 확산 활동을 적극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치매안심마을을 통해 시민들이 치매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고 치매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며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이웃의 따뜻한 시선 속에서 즐겁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